장애인의 날, 시각장애우 위한 목소리 재능기부 중인 우리대학 학우들

배재신문l등록2017.04.24 12:55l승인2017.04.24 12:5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낭독봉사 활동 중인 학우들의 모습이다.

 캠퍼스 곳곳에 젊음의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기 시작하는 4월의 어느 날이다. 흩날리는 벚꽃을 배경으로 추억을 담고 싶은 마음이 가득할 텐데, 배재대 한국어문학과 2학년 민병호, 이민정, 홍혜인 학생들은 대학 스마트배재관 세미나실을 찾았다. 이들은 책상에 놓인 마이크 앞에 앉아 헤드셋을 끼고 목소리를 가다듬으며 신간 소설책을 수차례 반복하며 읽기 시작했다. 보다 정확하고 맑은 목소리를 내기 위해 생수로 목을 가다듬으며 책을 낭독하는 녹음 작업을 계속했다. 또 의류패션학과 3학년 이동민, 소주희, 백송이 학생도 대학 정보과학관 1층에 위치한 컴퓨터실에서 최근에 출간한 소설책을 워드작업하느라고 정신이 없었다. 모니터 옆 소설책과 컴퓨터 자판을 번갈아보며 쉴 새 없이 타이핑을 하느라 손가락이 저릴 정도였다. 잠시 자판기 커피를 뽑아 여유를 찾은 다음 다시 컴퓨터 앞에 앉아 3시간 동안 쉼 없이 진행된 워드작업은 날이 저물어서야 끝이 났다.

 내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배재대 주시경교양대학(학장 심혜령)이 개설한 교양과목인 ‘인성과 예(禮)티켓’ 수강생 60여 명이 뜻깊은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바로 대학자율역량강화지원사업(ACE) 교과연계 프로그램인 봉사체험의 일환으로 대전지역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목소리 재능기부와 타이핑 봉사에 나선 것이다. 200권의 낭독봉사와 워드봉사를 목표로 5월 말까지 마무리해서 대전 문화동에 위치한 한밭도서관 내 점자도서관으로 보낸다는 계획이다. 봉사에 참여한 학생들은 각각 낭독팀과 워드작업팀으로 나눠 한 달 동안 각자의 위치에서 구슬땀을 흘리기로 했다.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봉사활동을 처음 시작할 때는 수강생 60여 명이 2~3명씩 팀을 이루어 시작했는데, 좋은 일에 동참하겠다는 학생들이 하나 둘씩 늘면서 현재는 백여 명의 학생이 이번 봉사활동에 참여하겠다고 신청의사를 보내주었다. 보통 학기 초에는 학과나 동아리 활동에 집중하던 대학생들의 일반적인 모습과는 달리 ‘인성과 예티켓’ 수강생들은 나눔과 섬김을 실천하는 배재대의 아펜젤러 인재상을 실천할 수 있다는 생각에 그 어느 때보다도 적극적으로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목소리 재능기부에 참여해 활동 중인 한국어문학과 2학년 민병호 학생은 “예전에는 수업이 끝나면 친구들과 어울리기에 바빴지만, 지금은 녹음실을 찾아 조금이나마 사회적 약자에게 도움을 드릴 수 있다는 생각에 자부심도 느끼고 뿌듯하다”고 하였고, 홍혜인 학생도 “내 목소리가 시각 장애인들에게 세상으로의 통로가 되는 큰 힘이라고 생각하니 기쁘다”고 말했다.

 주시경교양대학에서‘인성과 예(禮)티켓’을 가르치는 김하윤 교수는 “봉사에 참여하는 학생들 스스로가 대학생활 중 가장 의미 있는 활동을 하고 있다는 생각에 어느 때보다도 열정적으로 참여 중이고, 학생들은 활동에 참여하면서 ‘나’가 아닌 ‘우리’로서 함께 더불어 사는 삶의 중요성을 배우고 있다”며 흐뭇해했다. 이어“배재의 졸업생들이 사회에 나아가서도 조직의 구성원과 인화(人和)하고 자신을 낮추며 배려하는‘나눔과 섬김’을 실천하는 품격 있는 인재가 되었으면 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배재대 주시경교양대학‘인성과 예티켓’학생들은 지역사회에서 어렵게 생활하는 사회적 약자층과 직접적으로 소통하기 위해 ‘나섬인성교육센터’가 주관하는 다양한 봉사체험도 수행하고 있다. 매달 정기적으로 경로당 어르신들께 밥차 봉사와 고아원 환경미화 봉사, 연탄배달 봉사를 지원하고, 비정기적으로는 지역 자원봉사센터나 기관과 수시로 연계하여 학생들이 다양한 노력봉사를 펼칠 수 있도록 후원하고 있다.


배재신문  pcnews@pcu.ac.kr
<저작권자 © 배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서구 도마동 배재로 155-40 (도마동) 국제교류관 201호
대표전화 : 042)520-5265~6  |   배재미디어센터장 : 박성순  |  조교(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예진  |  편집국장 : 이지수
Copyright © 2023 배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