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스포츠의 성지 여수를 방문하다

류보현 기자l등록2017.06.14 06:02l승인2017.06.14 20: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점점 날씨가 더워지고 있는 가운데 시원하고 푸른 바다를 느끼기 위해 바닷가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에 더운 여름, 국내 해양레저스포츠의 최적지인 여수를 추천한다.

▲ 해상 케이블카에서 바라보는 탁 트인 여수 앞바다의 풍경이다.

 여수의 즐길 거리 중 ‘해상케이블카’는 홍콩, 싱가포르, 베트남에 이어 네 번째로 바다 위를 통과하는 케이블카다. 돌산공원에 있는 돌산정류장에서 자산공원에 있는 자산정류장까지 케이블카를 타고 가면 오동도에 갈 수 있다. 바닥이 투명한 여수의 ‘해상케이블카’는 여수 다도해의 풍경과 여수 앞바다의 시원한 전망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다.

▲ 오동도 입구에서 볼 수 있는 음악분수다. 낮에는 무지개와 함께 감상 할 수 있다.

 오동도 입구에는 ‘음악분수’가 있다. 음악분수는 다양한 음악과 함께 물줄기가 나온다. 때문에 음악분수에 가게 되면 시원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음악분수는 낮에 보면 무지개와 함께 볼 수 있고, 밤에 보면 불빛과 함께 섞인 다양한 색의 물줄기를 볼 수 있다.

▲ 모터보트에 탑승 중인 사진이다. 보기만 해도 시원함이 느껴진다.

 음악분수 감상 후에 오동도로 들어서면 바로 보이는 것이 모터보트다. 더운 여름 모터보트를 타고나면 더움이 한 번에 가시는 것을 느낄 수 있기 때문에 추천한다. 모터보트 송선 요금은 코스별로 다르다. 오동도입구에서 동방파제를 지나는 일주 코스는 5인 이하 기준 3만원이고 오동도입구에서 상가 앞 일주 코스는 5인 이하 기준 4만원이다. 오동도입구에서 돌산2대교를 지나 상가 앞 일주 코스는 5인 이하 기준 5만원이다. 제일 긴 코스인 오동도입구에서 돌산2대교와 양암등대를 지나 상가 앞 일주 코스는 5인 이하 기준 6만원이다.

 여수하면 또 생각나는 것이 ‘해양레일바이크’다. 총 길이 3.5km에 이르는 탁 트인 만흥동 해안 철길 위에 설치됐다. 레일바이크의 터널구간 및 전 구간 해안가 코스로 더운 여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이렇게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많은 여수에 이번 여름 가족이나 가까운 친구들과 함께 국내여행으로 다녀와도 좋을 것이다.


류보현 기자  lile1206@pcu.ac.kr
<저작권자 © 배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류보현
  • 배재신문사 제39기 류보현 기자입니다.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서구 도마동 배재로 155-40 (도마동) 백산관 307호
대표전화 : 042)520-5265~6  |  발행인 : 김영호  |  주간 : 박윤기  |  편집국장 : 류보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세영
Copyright © 2017 배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