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재학당역사박물관

역사가 살아 숨 쉬는 배재학당역사박물관으로 ! 윤병일 수습기자l등록2018.09.24 21:58l승인2018.09.24 22: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배재학당역사박물관 건물의 모습이다. (사진 = 윤병일 수습기자)

 찜통더위가 끝나고 선선한 나들이의 계절이 다가왔다. 많은 이들이 산책로, 데이트코스로 정동에 위치한 덕수궁 돌담길을 걷는다. ‘도심 속의 역사, 한국근대의 심장부’ 라고 할 수 있는 정동의 산책로를 따라 걸으면 ‘배재학당역사박물관’ 이라고 쓰인 예쁜 학교 건물 하나와 만날 수 있다.

 배재학당역사박물관은 2008년 7월 24일 배재학당 동관에서 개관하였다. 배재학당 동관은 1914년 5월에 착공, 1916년 3월에 준공되어 현재까지 원래의 모습을 지키고 있는 붉은색 벽돌 건물로서, 서울특별시 기념물 제 16호이다. 서울 중구 서소문로11길 19 배재정동빌딩에 위치해 있으며 관람시간은 매일 오전10시~오후5시까지이며 일요일, 월요일 및 법정공휴일은 휴관이다. 관람요금 또한 무료이다.

▲ 신교육의 발상지임을 알리는 옛 배재학당 터, 배재빌딩안내 석, 아펜젤러 탄생 160주년 기념 플래카드이다. (사진 = 윤병일 수습기자)

 배재학당은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사립명문으로 한국에서 가장 동문이 많이 배출된 학교이다. 조선을 찾은 아펜젤러 선교사의 꿈이 담긴 근대식학교로 설립된 배재학당은 오늘날까지 중,고등학교는 물론 해방 후 대학교까지 설립되어 운영되고 있다.

 배재학당의 설립목적은 기독교 정신과 개화사상에 근거하여 근대 교육을 시작하였다. 유교적 구습에 사로잡힌 한국인을 무지에서 해방하여 근대 문명의 지식을 주고 과학을 이해하도록 하여 사회와 국가에 봉사할 수 있는 일꾼을 기르는 데 목적을 두었다.

▲ 배재학당역사박물관 배재의 교육이념과 상징, 전시물들이다. (사진 = 윤병일 수습기자)

 체험교실, 상설전시실, 특별전시실을 들어가면 배재학당의 교육이념, 학당가 아펜젤러 선교사가 일생에 쓰던 일기 등을 볼 수 있으며 배재학당역사박물관의 명예의 전당에서는 섬김의 교육을 통해 배출된 걸출한 인재들을 소개하고 있으며, 배재학당 출신 위인들의 발자취들이 전시되어 있다.

▲ 배재학당의 역사를 보여주는 미디어자료실이다. (사진 = 윤병일 수습기자)

 역사적인 전시물들을 보다보면 1층의 마지막 볼거리인 미디어자료실이 있다. 배재학당역사박물관은 <배재학당 동관, 100년의 기억> 이라는 주제의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배재학당 역사의 시작부터 현재까지 아펜젤러 선교사를 비롯한 배재학당을 빛낸 위인들과 배재학당 동관 100주년 기념을 접목시켜 신선한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많은 이들이 배재학당역사박물관은 시간을 내어 가봤으면 한다. 다른 박물관들에 비하면 작은 곳이지만 깔끔하고 자료가 잘 정리되어 있다. 외국인의 시선에서 바라본 조선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신선한 관전 포인트와 당시 외국인 선교사들의 활동을 한층 더 깊게 알 수 있다. 걷기 좋은 덕수궁 돌담길, 길 끝과 맞닿은 시립미술관, 서울광장, 광화문광장, 경복궁까지 많은 볼거리가 있는 산책로이다. 이 모든 것을 지나치고 마침내 만나보면 더 좋은 곳이라 표현하고 싶은 배재학당역사박물관이 반겨줄 것이다. 특히 배재인 이라면 꼭 한번은 와서 학교에 대한 자부심, 학교의 역사에 대한 식견을 넓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윤병일 수습기자  younbl6893@naver.com
<저작권자 © 배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서구 도마동 배재로 155-40 (도마동) 백산관 307호
대표전화 : 042)520-5265~6  |  발행인 : 김영호  |  주간 : 박윤기  |  편집국장 : 류보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세영
Copyright © 2018 배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