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심사평] [제43회] 시 부문 심사평
이희영 교수 (기초교육부)매 해 배재문학상 심사를 진행하며, 여전히 시를 쓰고 있는 청년들이 있다는 것을 새삼 깨닫는다. 시는 본디 사유의 응축이다. 고민 끝에 깎아내고 깎아냈을 문자를 통해 학생들의 세상을 엿보는 시간은 심사위원으로서 매우 즐거운 시...
배재신문  2022-11-16 17:40
[심사평] [제43회] 수필 부문 심사평
김화선 교수(주시경교양대학) 흔히 수필은 자유로운 형식으로 글쓴이의 개성을 담은 글 또는 일상생활에서 겪은 체험을 소재로 사색과 성찰을 담아낸 글이라 말한다. 그러므로 좋은 수필은 어떤 소재를 택하든 글쓴이의 체험이 녹아들어야 하며 사유의 깊이를 보여...
배재신문  2022-11-16 17:39
[심사평] [제43회] 소설 부문 심사평
김화선 교수(주시경교양대학)제43회 배재문학상 소설 부문에 지원한 작품들이 예년에 비해 증가했다는 사실은 무엇보다 기쁜 소식이었다. 문학이 독자들로부터 외면당하고 있다고들 말하지만, 여전히 소설을 읽고 쓰는 작가 지망생들이 건재하다는 점은 그 자체로 ...
배재신문  2022-11-16 17:38
[심사평] [제42회] 시 부문 심사평
이희영 교수 (기초교육부) 올해 배재문학상 운문부에 투고된 작품은 총 27편이었다. 투고된 작품 수가 그리 많다고 할 수는 없으나, 수많은 콘텐츠가 범람하는 시대에 여전히 시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학생들이 있다는 점은 심사위원으로서 매우 고무적이었다....
배재신문  2022-09-14 13:16
[심사평] [제42회] 소설, 수필 부문 심사평
김화선 교수(주시경교양대학) 소설가 방현석은 “인생의 부조리함과 인간의 어리석음, 저열함, 그리고 그 속에서 피어난 숭고함을” 다루어 온 “문학은 인간으로 하여금 삶의 본질에서 비켜서지 않게 만들고 죽음에 맞서게 해왔다.”고 강조했다. 자기계발서와 주...
배재신문  2022-09-14 13:15
[심사평] [제37회] 소설, 수필부문 심사평
배재신문  2022-09-14 13:12
[심사평] [제37회] 시, 평론부문 심사평
강희안(시인, 주시경교양대학 기초교육부 교수) 금번 「배재문학상」에 입상한 작품들은 양과 질적 수준에서 지난해보다 만족할 만한 성과를 거두었다. 문학의 길이란, 시나 평론이나 마찬가지로 무엇보다도 대상과 언어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과 그것을 정련된 언...
배재신문  2022-09-14 10:44
[심사평] [제36회] 수필 부문 심사평
2015년 「배재문학상」 : 수필 부문 심사평정문권(한국어문학과 교수)사람들은 힘든 시대를 살아갈수록 자신의 내부에 매달리게 된다. 이런 사람의 심리를 표현하는 대표적 문학 장르가 수필이라 할 수 있다. 수필이 자신 내부의 이야기를 담아 낼 수 있는 ...
배재신문  2022-09-14 09:58
[심사평] [제36회] 소설 부문 심사평
2015년 「배재문학상」 : 소설 부문 심사평김화선 교수(한국어문학과)소설가 김연수는 소설가의 일이 무엇인지 한마디로 말하라면, “할 수 있는 한 가장 느리게 글 쓰는 일”이라고 대답하겠노라 말했다. 그에게 소설이란 “인간이 겪는 고통의 의미와 구원의...
배재신문  2022-09-14 09:57
[심사평] [제36회] 시·평론 부문 심사평
2015년 「배재문학상」 : 시·평론 부문 심사평강희안(시인, 교양교육부 교수) 금번 배재신문사에서 주관한 배재문학상에 투고된 시와 평론들은 크지는 않지만 각기 자신만의 개성적인 시각들이 눈에 띄었다, 나름의 인식과 그에 걸맞는 표현, 나름의 문학적 ...
배재신문  2022-09-14 09:52
신문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서구 도마동 배재로 155-40 (도마동) 국제교류관 201호
대표전화 : 042)520-5265~6  |   배재미디어센터장 : 전영식  |  조교(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예림  |  편집국장 : 유시현
Copyright © 2022 배재신문. All rights reserved.